美서 ’훈계’ 들은 아베 동생과 책사…“한국과의 관계개선 위해 조치하라”

[채널A] 입력 2014-01-19 13:11:00 | 수정 2014-01-19 13:30:35



[앵커멘트]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친동생과 책사가
미국 고위 당국자들에게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대해 해명하려다
따끔한 훈계를 들었습니다.

국제 사회에서 일본 정부가
점점 궁지에 몰리고 있는 양상입니다.

천효정 기잡니다.

[리포트]

지난달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에 대해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밝힌 미국 정부.

아베 총리는 미국 측에 일본의 입장을 설명하겠다며
자신감을 보였지만 돌아온 건 냉담한 반응뿐이었습니다.

'아베의 책사'로 불리는 야치 쇼타로
신임 국가안보국장이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만났는데
훈계만 듣고 온 것입니다.

라이스 보좌관은 야스쿠니 참배를 꼬집어 거론하며
주변국과의 갈등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고
일본 아사히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특히 북한 문제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한미일 3국 간 협력이 절실하다며
한국과의 관계개선을 위한 조치를 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존 케리 국무장관과 척 헤이글 국방장관도
야치 국장에게 비슷한 메시지를 던졌을 것이라는 게
워싱턴 외교소식통들의 분석입니다.

아베의 친동생인 기시 노부오 외무성 부대신도
지난 13일부터 미국 국무부와 의회 인사들을 만나
야스쿠니 참배에 대해 해명했지만
미국 측 반응은 긍정적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히려 미국에서는
일본에 대한 비판 여론이
더욱 거세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의회와 학계에서는
오바마 행정부가 직접 나서
일본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내야 한다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채널 A 뉴스, 천효정입니다.

관련뉴스
 

박민영 화보같은 일상…스위스에서도 빛난 미모 배우 박민영이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박민영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위스 퐁듀 #치즈 퐁듀"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박민영은 스위스에서 여유로운 일상을 보내고 있다. 특히 편안한 옷차림에도 빛나는 박민영의 미모가...

 
오늘의 날씨

채널 A 뉴스는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02)2020-3000

이벤트

이벤트

의료분쟁조정법
1 / 2 이동 버튼
채널A 뉴스 채널A 뉴스 트위터 채널A 뉴스 페이스북 채널A 채널A 트위터 채널A 페이스북 채널A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