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란 전 위원장 “학교로 온 소포 돌려보냈다”

[채널A] 입력 2016-10-07 07:33:00 | 수정 2016-10-07 08:19:14



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이 '김영란법' 시행 이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자신도 법 적용 대상자라면서 김영란법이 부탁을 거절하기 힘든 한국 사회에서 거절할 근거가 될 것이라는 소회를 밝혔습니다.

허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28일 김영란법 시행 이후 말을 아꼈던 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

어제 저녁 출판기념회 겸 강연에 참석해 김영란법의 제안자로서의 생각을 가감없이 밝혔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김영란법이 학연, 혈연, 지연 등 네트워크로 엮여 거절이 어려운 한국 사회의 관행을 바꿔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영란 전 권익위원장]
"이런 경험을 저도 판사 시절에 많이 했기 때문에 거절을 할 수 있는 근거가 되는 법을 만들어주자."

또 김영란법 시행을 가장 반길 사람들이 공무원일 것이라며, 교수인 자신에게 배달된 선물을
그대로 돌려보낸 일화도 소개했습니다.

[김영란 전 권익위원장]
"저도 며칠전에 어디선가 누가 학교로 커다란 소포를 보냈길래… 다시 그것을 테이프로 붙여서 우체국에 들고가서 택배로 부치면서… "

김 전 위원장은 자신의 이름이 거의 매일 포털사이트 첫 화면에 나오니 부담스럽다는 소회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채널A 뉴스 허욱입니다.

영상취재:황인석
영상편집:박은영



   
                                                      관련뉴스
                   
네이버 밴드 아이콘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인쇄 아이콘

박민영 화보같은 일상…스위스에서도 빛난 미모 배우 박민영이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박민영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위스 퐁듀 #치즈 퐁듀"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박민영은 스위스에서 여유로운 일상을 보내고 있다. 특히 편안한 옷차림에도 빛나는 박민영의 미모가...

   
오늘의 날씨

 
채널 A 뉴스는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02)2020-3000
 

이벤트

이벤트

의료분쟁조정법
1 / 2 이동 버튼
모바일에서도 만나는 스마트한 채널A
채널A 뉴스 채널A 뉴스 트위터 채널A 뉴스 페이스북 채널A 채널A 트위터 채널A 페이스북 채널A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