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과 놀자!/주니어를 위한 칼럼 따라잡기]가짜 뉴스를 경계하라

[동아일보] 입력 2017-02-01 03:00:00 | 수정 2017-02-01 02:18:32

일러스트레이션 임성훈 조선 중종 때 개혁을 주도했던 조광조는 정적(정치에서 나와 대립되는 사람)들의 모함으로 38세의 짧은 생을 마쳤다. 정적들이 뽕나무 잎에 꿀을 발라 벌레들이 꿀이 발라진 부분만 파먹게 함으로써 ‘주초위왕(走肖爲王)’이라는 글자가 잎에 만들어지도록 하는 술수를 썼다고 야사(민간에서 기록한 역사)는 전한다.

 주초(走肖)를 합치면 조(趙)가 된다. ‘주초위왕’이라는 말은 다시 말해 “‘조’라는 성을 가진 사람이 왕이 된다”는 뜻. 정적들은 이 잎을 중종에게 보이면서 “조광조가 왕이 될 역모(반역)를 꾸미고 있다”고 말해 중종을 속였다는 것이다.

 결국 억울하게 사약(독약)을 받아든 조광조는 ‘밝고 밝은 햇빛이 세상을 굽어보고 있으니 거짓 없는 내 마음을 훤하게 비춰 주리라’는 시를 남기고 숨졌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한국 대통령 출마에 대해 안토니우 구테흐스 현 유엔 사무총장이 “유엔 사무총장 임기를 마치자마자 자기 나라의 대통령으로 출마하려고 하는 것은 유엔법을 위반한 것이다”며 문제를 삼고 있다는 ‘가짜 뉴스’가 인터넷에 떠돈다. 매체는 다르지만 조광조의 ‘잎사귀 소식’이나 반기문의 인터넷 가짜 뉴스나 독자를 속이려는 본질적인 성격에서는 다르지 않다.

 페이스북의 최고경영자(CEO)인 마크 저커버그가 지난해 말 가짜 뉴스(fake news)를 없애기 위해 나섰다. 지난번 미국 대선을 앞둔 3개월 동안 페이스북에선 미 주요 언론사의 뉴스보다 가짜 뉴스가 더 관심을 끌었다는 통계가 나왔기 때문이다. 이런 가짜 뉴스는 실제로 세계 곳곳에서 영향을 미쳤다는 ‘진짜 뉴스’까지 나오자 저커버그는 가짜 뉴스가 세상에 돌게 된 책임을 인정한 것이다.

 국내에도 가짜 뉴스 경계령이 내려졌다. 정부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 이용자들이 바짝 긴장하지 않으면 당하는 건 시간 문제다.

동아일보 1월 12일자 이진 논설위원 칼럼 정리
  

칼럼을 읽고 다음 문제를 풀어 보세요.

1. 현재 유엔 사무총장의 이름은 무엇인가요?

① 앙겔라 메르켈

② 안토니우 구테흐스

③ 이리나 보코바

④ 코피 아난

2. 다음 중 ‘거짓’을 뜻하는 영어단어를 고르세요.

① fear

② true

③ fake

④ truth

김보민 동아이지에듀 기자 gomin@donga.com



   
                                                      관련뉴스
                   
네이버 밴드 아이콘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인쇄 아이콘

박민영 화보같은 일상…스위스에서도 빛난 미모 배우 박민영이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박민영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위스 퐁듀 #치즈 퐁듀"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박민영은 스위스에서 여유로운 일상을 보내고 있다. 특히 편안한 옷차림에도 빛나는 박민영의 미모가...

   
오늘의 날씨

 
채널 A 뉴스는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02)2020-3000
 

이벤트

이벤트

의료분쟁조정법
1 / 2 이동 버튼
모바일에서도 만나는 스마트한 채널A
채널A 뉴스 채널A 뉴스 트위터 채널A 뉴스 페이스북 채널A 채널A 트위터 채널A 페이스북 채널A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