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 주도” 왕실장 두 번째 소환

[채널A] 입력 2017-01-24 15:03:00 | 수정 2017-01-24 15:03:18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총괄한 혐의로 구속된 김기춘 전 실장이 조금 전 특검에 소환됐습니다. 

오후엔 조윤선 전 장관도 출석할 예정인데요. 특검은 박근혜 대통령의 관여 여부를 중점적으로 캐물을 예정입니다. 

특검 사무실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동재 기자! 

김 전 실장의 조사는 어떻게 이뤄지고 있나요? 

[리포트]
네, 조금 전인 오전 10시 10분쯤 이곳 특검사무실에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출석했습니다. 

지난 21일 구속된 이후로 이번이 두 번째 소환입니다. 

굳은 표정의 김 전 실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 대답 없이 곧장 영상조사실로 향했는데요. 

수의 대신 검정색 정장 차림에, 수갑을 찬 두 손은 헝겊으로 가린 상태였습니다. 

어제 특검에 출석한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은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인물로 김 전 실장을 지목했습니다. 

특검팀은 김 전 실장과 오후 2시에 출석하는 조윤선 전 장관을 상대로 블랙리스트 개입 여부를 캐묻는 한편, 박 대통령의 블랙리스트 지시 여부를 밝히는 데에도 주력할 방침입니다. 

김 전 실장에 앞서, 정유라 씨의 입시와 학사 특혜를 제공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도 특검에 모습을 드러냈는데요. 

최 전 총장은 특검 수사관들과 함께 서울중앙지법으로 이동해 조금 전인 10시 20분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습니다. 

최 전 총장의 구속여부는 오늘밤 늦게 정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2) 법원에선 최순실 씨의 재판도 진행 중이라고요? 
 
네, 조금 전인 오전 10시 10분부터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7차 공판이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 중입니다. 

오전 재판에 K스포츠재단의 정동춘 이사장이 증인으로 출석한데 이어 오후 2시에는, 이번 사건의 내부 제보자인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출석할 예정입니다. 

검찰은 노 부장과 정 전 이사장을 상대로 최 씨가 재단에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박 대통령과의 관계는 어땠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방침입니다. 

특히, 국정농단을 폭로한 노 부장과 최순실 씨의 첫 대면인 만큼 최 씨 측의 반론도 있을 예정이어서 양측의 격론이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서울 대치동 특검사무실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관련뉴스
                   
네이버 밴드 아이콘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인쇄 아이콘

박민영 화보같은 일상…스위스에서도 빛난 미모 배우 박민영이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박민영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위스 퐁듀 #치즈 퐁듀"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박민영은 스위스에서 여유로운 일상을 보내고 있다. 특히 편안한 옷차림에도 빛나는 박민영의 미모가...

   
오늘의 날씨

 
채널 A 뉴스는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02)2020-3000
 

이벤트

이벤트

의료분쟁조정법
1 / 2 이동 버튼
모바일에서도 만나는 스마트한 채널A
채널A 뉴스 채널A 뉴스 트위터 채널A 뉴스 페이스북 채널A 채널A 트위터 채널A 페이스북 채널A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