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정가는 얼마? 공정위로 간 ‘개고기 가격’ 분쟁

[채널A] 입력 2015-04-02 08:14:00 | 수정 2015-04-02 08:27:50



보신탕은 문화적 차이로 인해 국내외에서 논란이 되곤하는 음식이죠.

그런데 이 보신탕에 쓰이는 개고기의 적정 가격 논란이 공정거래위원회로 가게 됐습니다.

그 사연을 김민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중랑구에서 보신탕 가게를 운영 중인 이모 씨는, 지난달 30일 전국사육농가협의회와 대한육견협회 중앙회를 가격 담합혐의로 공정위에 제소했습니다.

보신탕의 재료인 식용견의 고기 가격을 일괄적으로 담합하도록 조장했다는 것입니다.

[전화인터뷰] 이모 씨 / 보신탕 가게 운영
"전국 사육농가에서 자기네가 얼마 이하로는 공급하지 않겠다는 것을 자기네들끼리 공지한 거예요."

이 씨는 이들 협회가 5000~6000원이던 400g 분량의 개고기 가격을 7800원까지 한꺼번에 올렸다며 울상입니다. 협회가 적정가를 6300원으로 올렸고, 유통업자들이 마진을 붙여 식당에는 결국 40~50%나 오른 가격에 들어온다는 겁니다.

[전화인터뷰] 이모 씨 / 보신탕 가게 운영
" 어떻게 식용견 개가 한우보다 비쌀 수 있어요? 가격까지 이렇게 되어버리니까 이중, 삼중고로 영업에 막대한 손실을 초래하는 거지. 요새 장사해도 남는 게 하나도 없는 거죠."

협회 측은 "담합이 아니라 지금까지 유통업자들에 의해 지나치게 싸게 공급해오던 식용견의 고기 값을 정상화하는 것"이라는 입장입니다.

현재 개고기는 축산물로 분류돼있지 않아 법적 자격을 갖춘 도축장에서 도축되지 않는 상황.

또 개고기를 먹는 행위 자체에 대한 문화적 논란도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공정위는 일단 담합 신고가 들어온 만큼 사실관계 파악과 보강조사를 벌인다는 입장입니다.

정부는 그동안 개고기의 합법적 도축에 대해 국민적 합의가 필요하다며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 않던 상황이어서 공정위의 판단에 시선이 몰리고 있습니다.

채널A뉴스 김민지입니다.



   
                                                      관련뉴스
                   
네이버 밴드 아이콘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인쇄 아이콘

박민영 화보같은 일상…스위스에서도 빛난 미모 배우 박민영이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박민영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위스 퐁듀 #치즈 퐁듀"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박민영은 스위스에서 여유로운 일상을 보내고 있다. 특히 편안한 옷차림에도 빛나는 박민영의 미모가...

   
오늘의 날씨

 
채널 A 뉴스는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02)2020-3000
 

이벤트

이벤트

의료분쟁조정법
1 / 2 이동 버튼
모바일에서도 만나는 스마트한 채널A
채널A 뉴스 채널A 뉴스 트위터 채널A 뉴스 페이스북 채널A 채널A 트위터 채널A 페이스북 채널A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