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승무원과 성관계 사진-글 인터넷 게시 “전체 승무원의 명예훼손 해당안돼”

[동아일보] 입력 2013-02-27 03:00:00 | 수정 2013-02-27 09:34:12

항공사 승무원 복장을 한 여성과의 문란한 애정행각 사진을 인터넷에 올린 것이 여승무원 전체의 명예를 훼손한 것은 아니라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 북부지법 형사 2단독 조규현 판사는 여승무원과 성행위를 한 뒤 그 사진과 후기 글을 인터넷 카페에 올려 여승무원 전체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김모 씨(35)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김 씨는 2010년 나이트클럽에서 만난 한 항공사 여승무원 2명과 잇따라 사귀며 성관계를 가졌다. 그는 여성이 상반신을 노출한 사진 등 성관계를 가졌음을 암시하는 모습을 촬영해 지난해 2월 두 차례에 걸쳐 인터넷 카페에 올렸다. 사진 속 여성은 승무원 복장을 하고 있었다. 얼굴과 신체 주요 부위는 사진에 등장하지 않았다. 그는 ‘여승무원을 만난 지 일주일 만에 펜션으로 여행을 떠나 성관계를 갖고 다음 날 비행을 떠나는 그녀를 바래다주러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야외 주차장에서 또 성관계를 가졌다’ 등의 후기도 함께 올렸다.

관련 글이 온라인에 퍼지자 사진 속 여성들과 해당 항공사 여승무원회는 “김 씨가 공공연하게 음란물을 유포하고 회사 전체 여승무원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고소했다. 하지만 조 판사는 “한두 명의 자유분방한 애정행각이 적시됐다고 해서 해당 항공사 여승무원들에 대한 기존 사회적 평가가 근본적으로 바뀔 수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무죄 선고의 이유를 밝혔다. 음란물을 유포해 사진 속 여성들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에 대해서는 “적나라하게 표현하지 않았다”며 역시 무죄를 선고했다.

김준일 기자 jikim@donga.com

관련뉴스
                       

이유진-김완주, 결혼 3년 만에 이혼…왜? 이유진-김완주, 결혼 3년 만에 이혼…충격으로 대인기피증에 시달려 방송인 이유진과 아이스하키 감독 김완주가 결혼 3년 만인 지난해 이혼했다는 보도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28일 스포츠동아 보도에 따르면 이유진은 2010년 10월 결혼한 아이스하키 감...

오늘의 날씨

채널 A 뉴스는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02)2020-3000

이벤트

이벤트

1 / 4
채널A 뉴스 채널A 뉴스 트위터 채널A 뉴스 페이스북 채널A 채널A 트위터 채널A 페이스북 채널A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