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A]말하는 코끼리 ‘코식이’ 비밀 풀렸다

[채널A] 입력 2012-11-02 22:47:00 | 수정 2012-11-02 23:12:43



[앵커멘트]
사람의 말을 따라하는 코끼리, '코식이'가
이제 세계적인 스타가 됐습니다.

코식이의 언어 능력은
세계의 저명한 학자들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정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동물원에 살고 있는 코끼리 '코식이'

(사육사: 좋~아)
(코식이: 좋~아)
(좋아, 좋아, 안~녕?)
(안~녕)

코식이가 할 줄 아는 말은
"좋아, 안녕, 앉아, 안 돼" 등
모두 7개 단어입니다.

[인터뷰: 김종갑/사육사]
"제가 계속 반복적으로 들려줬던 단어들인데,
만약 코식이가 그런 단어들을 얘기할 줄 알았다면
좀더 사랑스러운 말을 했을 것 같아요"

코식이의 발성을 연구한 논문이
세계적인 학술지에 실렸습니다.

야생 코끼리의 울음소리는
아주 낮거나 고주파인 데 반해,
코식이는 사람의 음성 주파수대와 비슷하고,
사육사의 억양까지 따라합니다.

이 발성의 비밀은 긴 코.

코 끝을 혀 위에 얹어
발성을 조절하는 방법으로
사람과 거의 비슷한 소리를 냅니다.

[스탠드업:정민지 기자]
"22살인 코식이는 5살 때까지
사육사하고만 접촉해 왔는데,
이렇게 어린 시절을 인간하고만
지낸 코끼리는 전세계에서 코식이가 유일합니다"

연구진은 사육사들과 사회적 유대를 쌓기 위해
코식이가 스스로 비법을 터득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오석현/논문 공동저자]
"코식이가 지금 발성하고 있는 단어들을 얼마나 더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을 것인지, 또 더 많은 단어를 학습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서 연구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동물원은 어린 코끼리들이 코식이에게서
발성법을 배울 수 있을지 추가 연구를 진행하는 있습니다,

코식이는 내년 4월쯤 시민들에게 공개됩니다.

채널A 뉴스 정민지입니다.

관련뉴스
                       

배우 진구, 4세 연하 일반인과 결혼 진구 결혼 배우 진구가 4세 연하의 일반인 여성과 결혼했다.   진구는 21일 오후 3시 서울 강남 대치동 컨벤션 벨라지움에서 짝사랑 상대였던 일반인 여성과 결혼식을 올렸다. 이날 결혼식에서 1부는 가수 이정&거미가, 2부는 VOS 최현준&먼...

오늘의 날씨

채널 A 뉴스는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02)2020-3000

이벤트

이벤트

1 / 2
채널A 뉴스 채널A 뉴스 트위터 채널A 뉴스 페이스북 채널A 채널A 트위터 채널A 페이스북 채널A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