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朴대통령 사법처리, 정치권이 언급할 일 아니다”

[동아일보] 입력 2017-02-01 03:00:00 | 수정 2017-02-01 02:28:51

“내 메시지는…문재인 일자리 강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성동구 마장동 ‘찾아가는 주민센터’에서 사회복지보건 공무원과의 간담회를 시작하기에 앞서 박과 복주머니를 선물로 받고 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김재명 base@donga.com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31일 박근혜 대통령의 사법처리 여부와 관련해 ‘특검에 맡기고 정치권이 나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뜻을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의 한 카페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박 대통령의 사법처리는 특검에서 모든 것을 종합해 판단할 것”이라며 “정치권이 이런저런 주문을 하기에는 이른 상황인 것 같다”고 말했다. 헌법재판소에서 탄핵이 인용되면 대통령의 형사불소추 특권이 사라져 박 대통령에 대한 형사재판 절차가 시작될 수 있다. 진보·보수 진영 간 극심한 의견 대립이 벌어질 수도 있는 이 문제에 대해 문 전 대표가 특검에 공을 넘기는 ‘신중 모드’를 택한 것이다. 문 전 대표는 탄핵 기각을 수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기각될 가능성을 전혀 상상조차 할 수 없다.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문 전 대표는 설 민심을 전하며 ‘문재인 대세론’을 자인했다. 그는 “‘문재인이 대세다’는 말을 많이 하는데 실제로 확인해보니 제가 대세가 맞다”며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마음이 대세고, 정권교체를 해낼 사람으로 저를 지목하는 것이 민심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문 전 대표를 둘러싼 당 안팎의 상황은 그리 녹록하지 않다는 평가가 나온다. 당장 ‘반(反)문재인’ 진영의 결집이 가시화될 가능성이 점차 높아지는 추세다. 문 전 대표와 대립하고 있는 김종인 전 대표의 탈당설도 계속 흘러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문 전 대표는 “반문 연대, 제3지대 이런 움직임들은 정권 연장을 하는 연대에 지나지 않는다”고 했다. 미리 ‘박근혜 정권의 연장’이라는 프레임을 덧씌운 것이다.

 김 전 대표에 대해서는 “다른 선택을 할 거라고 전혀 믿지 않는다”며 “김 전 대표는 우리 당의 비례대표 의원”이라고 했다. 비례대표 의원은 탈당하면 의원직이 자동 상실된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언급한 것이다. 문 전 대표는 김 전 대표를 향해 적극적인 손길을 내밀기보다는 대세론이 더 확산되면 자연스럽게 한배를 타게 될 수 있다고 예상하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김 전 대표는 문 전 대표와 거리를 좁힐 뜻이 없다는 태도다. 김 전 대표는 30일 기자들과 만나 남경필 경기도지사, 안희정 충남도지사를 언급하며 “두 50대 주자가 대선에서 붙으면 가장 좋겠다”며 “그게 아니면 경험이 풍부한 사람이 지도자가 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나라를 위해 순교하겠다”며 직접 출마 의사도 드러냈다. 김 전 대표는 이달 중순 독일 방문을 마친 뒤 자신의 행보에 대해 밝힐 예정이다.

 문 전 대표 측도 안 지사의 약진을 신경 쓰는 분위기다. 문 전 대표는 “당내 경쟁자들이 외부 경쟁자들보다 더 강력하고 위협적”이라고 했다. 안 지사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에게 근접한 지지율을 보이고 있다. 문 전 대표 측 관계자는 “같은 뿌리(친노)인 두 사람이 네거티브전은 벌이지 않을 것”이라며 “종국엔 본선 경쟁력이 높은 사람이 이기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될 사람을 밀어주자’는 심리를 기대한다는 얘기다.

 한편 문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일자리 대책의 핵심인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을 강조하기 위한 행보로 서울 성동구 마장동 ‘찾아가는 주민센터’를 방문해 사회복지사, 방문 간호사 등을 만났다. 문 전 대표는 “‘작은 정부가 좋은 것 아니냐’고 하는데 잘못된 인식”이라며 “복지 수준이 높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들은 공공부문에서 지속적으로 일자리를 늘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관련뉴스
                   
네이버 밴드 아이콘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인쇄 아이콘

박민영 화보같은 일상…스위스에서도 빛난 미모 배우 박민영이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박민영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위스 퐁듀 #치즈 퐁듀"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박민영은 스위스에서 여유로운 일상을 보내고 있다. 특히 편안한 옷차림에도 빛나는 박민영의 미모가...

   
오늘의 날씨

 
채널 A 뉴스는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02)2020-3000
 

이벤트

이벤트

의료분쟁조정법
1 / 2 이동 버튼
모바일에서도 만나는 스마트한 채널A
채널A 뉴스 채널A 뉴스 트위터 채널A 뉴스 페이스북 채널A 채널A 트위터 채널A 페이스북 채널A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