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숙·김수민 ‘무죄’… 安 “우병우 기획”

[채널A] 입력 2017-01-11 19:48:00 | 수정 2017-01-11 20:02:30



국민의당 홍보비 리베이트 사건에 연루됐던 박선숙· 김수민 의원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복심인 박 의원의 무사귀환에 안철수 전 대표는 리베이트 의혹은 정권 차원의 "안철수 죽이기였다"며 역공에 나섰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민의당 홍보비 리베이트 사건에 연루됐던 박선숙· 김수민 의원 등 5명 전원이 1심 법원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박선숙 / 국민의당 의원]
"진실을 밝혀주신 재판부에 감사드립니다. 무엇보다도 당의 명예를 회복할 수 있게 된 데 대해 참으로 감사한 일이고…."

20대 총선 당시 당 사무총장을 맡기고 비례대표 후보로 내세웠던 최측근 박선숙 의원의 귀환으로 안철수 전 대표도 힘을 얻게 됐습니다.

특히 안 전 대표는 "정권 차원의 안철수 죽이기"였다며 또다른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안철수 / 전 국민의당 대표]
"현재 세간에서 우병우 기획 작품이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이 문제에 대해선 정말 제대로 수사해야만 합니다."

안 전 대표는 최근 자신이 강조하는 '자강론'도 더 거세게 밀어붙였습니다.

[안철수 / 전 국민의당 대표]
"저는 오늘 이 자리에서 정치 공학적 연대론의 시나리오를 완전히 불사를 것을 선언합니다. 오직 우리의 힘으로."

당 안팎에서 나오는 연대론에 선을 긋고 대선에서 완주할 뜻을 분명히 밝힌 겁니다.

다만, 당 내부에서조차 연대 없는 자강론은 필패라는 회의적인 반응도 많아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채널A 뉴스 김민지입니다.

영상취재 : 박연수
영상편집 : 강 민



   
                                                      관련뉴스
                   
네이버 밴드 아이콘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인쇄 아이콘

한지민, 전과자로 파격 변신…이희준과 호흡 배우 한지민과 이희준이 영화에 만난다. 최근 두 사람은 영화 '미쓰백' 출연을 확정했다. '미쓰백'은 실화를 모티브로 한 작품으로, 참혹한 세상에 맞서 소녀를 구원하려는 여자와 그 여자를 지키려는 남자의 이야기를 그렸다. 한지민은 거칠게 살아가다 ...

   
오늘의 날씨

 
채널 A 뉴스는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02)2020-3000
 

이벤트

이벤트

의료분쟁조정법
1 / 2 이동 버튼
모바일에서도 만나는 스마트한 채널A
채널A 뉴스 채널A 뉴스 트위터 채널A 뉴스 페이스북 채널A 채널A 트위터 채널A 페이스북 채널A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