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A]‘남북 공동어로수역’ NLL 문제 해결할 대안 될까

[채널A] 입력 2012-11-10 19:16:00 | 수정 2012-11-10 19:40:11



[앵커멘트]

박근혜, 문재인, 안철수 후보가
안보 공약을 잇따라 내놓고 있습니다.

특히 세 후보 모두
집권 후 NLL 주변에 남북 공동어로수역을 설정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놓고 있는데요.

남북 공동어로수역,
과연 NLL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될 수 있을까요.

이용환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인터뷰 : 박근혜]
“NLL을 포기했어야 한다는 말입니까? 이런 사람들에게 과연 나라를 맡길 수 있습니까? 여러분”

[인터뷰 : 문재인]
“NLL에 관한 새누리당과 박근혜 후보의 주장을 보면서 국정을 맡겨선 안될 정말 무책임하고 위험천만한 세력이란 걸 다시 한번 절감했습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발언록’을 둘러싸고 공방을 벌였던 대선 후보들.

그러나 NLL 해법이라고 내놓은 방안은 모두 ‘남북공동어로 수역’ 입니다.

[인터뷰 : 이철우 의원]
NLL에서 기준으로 해서 양쪽에 등거리를 유지하고 면적도 같게해서 공동으로 평화구역을 만드는

[인터뷰 : 고유환 교수]
“10.4선언에 나와 있는 서해 평화협력 특별 지대와 관련한 합의 이행을 위해서 노력할 움직임을”

무소속 안철수 후보도 다르지 않습니다.

[인터뷰 : 안철수 후보]
“해상경계선으로서 NLL을 인정하는 전제하에 서해 평화를 증진시키는 방안을 강구해나가겠습니다."

북한은 NLL을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대신 1999년 일방적으로 선포한 임의선을 해상분계선으로 고집합니다.

[인터뷰 : 윤연 전 해군작전사령관]
“북한이 주장하는 해상 분계선을 중심으로 우리가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한다는 것은 인천 앞바다에서 같이 고기를 잡자는 얘긴데 있을 수 없는 얘깁니다”

북한이 계속 NLL을 인정하지 않으면 마땅한 대안이 없습니다.

[인터뷰 : 오경섭 세종연구소 연구위원]
“현실적으로 북한이 NLL을 인정하게 과연 만들어낼 수 있느냐, 어떻게 설득할 수 있느냐 라고 하는 문제...”

세 후보의 변별력 없는 서해 공동어로구역 공약은
북한의 대남 전략에만 이로울 뿐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윱니다.

채널A 뉴스 이용환입니다.

관련뉴스
                       

윤진이·전진 열애설…싱가포르 밀월 여행 포착? '윤진이 전진 열애설' 그룹 신화의 전진(34, 본명 박충재)과 배우 윤진이(24, 본명 김윤진)가 열애설에 휩싸였다. 21일 한 매체는 연예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윤진이와 전진이 올해 초 한 모임에서 알게된 후 연인 발전했고 최근 싱가포르에서 여행 중...

오늘의 날씨

채널 A 뉴스는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02)2020-3000

이벤트

이벤트

1 / 4
채널A 뉴스 채널A 뉴스 트위터 채널A 뉴스 페이스북 채널A 채널A 트위터 채널A 페이스북 채널A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