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 금메달 경기영상, 아시아의 ‘여왕’ 등극

[채널A] 입력 2014-10-03 14:07:00 | 수정 2014-10-03 14:22:36

‘손연재 금메달, 손연재 경기영상’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0·연세대)가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리듬체조 개인종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아시아의 여왕으로 등극했다.   손연재는 2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리듬체조 개인종합 결승에서 곤봉(18.100점)-리본(18.083점)-후프(18.216점)-볼(17.300점) 4종목 합계 71.699점을 따내 결승 참가선수 16명 중 1위를 차지했다. 2위 중국의 덩썬웨(70.332점)와는 1.367점 차. 아나스타시야 세르쥬코바(우즈베키스탄·68.349점)가 동메달을 획득했다. 2010년 광저우 대회에서 개인종합 동메달을 따냈던 손연재는 이날 금메달로 한국 리듬체조 역사상 최초의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첫 종목 곤봉에서 18.100점을 받아 금메달 사냥의 산뜻한 스타트를 끊은 손연재는 리본에서 18.083점, 후프에서 18.216점을 받으며 순항을 이어갔다. 마지막 볼 종목에서는 약간의 실수를 저지르며 종목 중 유일하게 17점대(17.300)를 받았지만 1위 수성에는 별다른 영향이 없었다. 손연재는 볼 종목을 제외한 곤봉, 리본, 후프에서 참가선수 가운데 최고 득점을 올리며 결국 금메달을 획득, 새로운 ‘아시아 리듬체조 퀸’으로 등극했다. 누리꾼들은 "손연재 경기영상, 축하합니다~" "손연재 경기영상, 축하해요" "손연재 경기영상, 한국 최초구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관련뉴스
                       

박민영 화보같은 일상…스위스에서도 빛난 미모 배우 박민영이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박민영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위스 퐁듀 #치즈 퐁듀"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박민영은 스위스에서 여유로운 일상을 보내고 있다. 특히 편안한 옷차림에도 빛나는 박민영의 미모가...

오늘의 날씨

채널 A 뉴스는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02)2020-3000

이벤트

이벤트

의료분쟁조정법
1 / 2 이동 버튼
채널A 뉴스 채널A 뉴스 트위터 채널A 뉴스 페이스북 채널A 채널A 트위터 채널A 페이스북 채널A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