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 캥거루족’ 10년새 91% 늘었다

[동아일보] 입력 2012-06-02 03:00:00 | 수정 2012-06-02 05:38:23

다섯 살 난 아들을 키우기 위해 시댁에서 살고 있는 직장인 오모 씨(34). 요즘 오 씨가 “시부모님과 산다”고 하면 모두 “부럽다”는 반응을 보인다. 아이 돌보미를 잘못 구해 속을 썩이거나 퇴근길 어린이집으로 뛰어가는 일이 없기 때문이다. 오 씨는 “시집살이는 옛말이다. 오히려 부모들이 ‘자녀살이’를 하고 싶지 않다고 하는데 나는 운이 좋은 편”이라고 말했다.

자녀가 부모를 ‘봉양하는’ 게 아니라 부모가 자녀를 ‘모시고’ 산다는 사실이 통계로도 입증됐다. 1일 서울시가 발표한 ‘통계로 보는 서울 가족’에 따르면 서울에서 부모와 동거하는 30, 40대 자녀가 10년간 91%나 증가했다.

부모와 동거하는 30, 40대 성인은 2010년 48만4663명으로 2000년(25만3244명)에 비해 91% 증가했다. 30∼49세 서울 주민 중 14.7%에 해당한다.

부모와 동거하는 이유에는 한국 사회의 30, 40대가 짊어진 고통이 그대로 드러난다. 60세 이상 부모가 자녀와 동거하는 이유 1위는 ‘자녀가 경제적 이유 등으로 독립생활이 불가능해서’(29%)였다. ‘손자손녀 양육이나 자녀의 가사를 돕기 위해서’(10.5%)까지 합하면 자녀 부양 때문에 함께 산다는 응답이 39.5%에 달했다. 부모가 ‘경제력이나 건강의 이유로 독립생활이 불가능해서’(32.3%)라는 응답보다 높다.

부모 부양이 자녀의 몫이라는 가치관도 크게 달라졌다. 15세 이상 서울시민 중 ‘자녀가 부모를 부양해야 한다’에 동의하는 비율은 2006년 60.7%에서 2010년 30.4%로 4년간 절반으로 줄었다. 실제 60세 이상 노인도 자녀와 함께 살고 싶어 하지 않았다. ‘자녀와 함께 살고 싶다’는 응답 비율은 2005년 49.3%로, ‘살고 싶지 않다’(50.7%)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그러나 2011년에는 ‘함께 살고 싶다’는 응답이 29.2%로 ‘같이 살고 싶지 않다’(70.3%)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이명진 고려대 사회학과 교수는 “실업이나 양육 같은 현실적인 문제를 개인이 해결하려다 보니 부모와 같이 사는 성인이 늘게 된 것”이라며 “개인의 부담을 국가가 덜어주려는 정책적인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우경임 기자 woohaha@donga.com

관련뉴스
                       

유니폼 입고 시구한 조인성…‘야구 영화’ 한 장면? 배우 조인성이 시구를 해 눈길을 끌었다. 조인성은 14일 대전 한밭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KIA와 한화의 경기에 앞서 시구자로 나섰다. 이날 조인성은 한화 이글스 레전드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올랐다. 모자까지 착용한 조...

오늘의 날씨

채널 A 뉴스는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02)2020-3000

이벤트

이벤트

1 / 2
채널A 뉴스 채널A 뉴스 트위터 채널A 뉴스 페이스북 채널A 채널A 트위터 채널A 페이스북 채널A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