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비행기]잡초가 무성 여기가 유적지?

[동아일보] 입력 2017-02-01 03:00:00 | 수정 2017-02-01 10:28:15

중국 뉴허량 유적 지난해 2월부터 연재하고 있는 ‘한국의 인디아나존스들’ 시리즈 취재차 전국의 유적을 둘러보고 있다. 그때마다 현장에서 느끼는 가장 큰 고민은 이른바 ‘사진발’이다. 고고학자를 주인공으로 발굴 현장 사진을 찍는데 “여기가 유적 맞나” 싶을 정도로 황폐한 나대지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심지어 국가사적조차 전시관은커녕 유적을 복토한 뒤 방치해 잡초만 무성한 곳이 부지기수다. 그러다 보니 촬영에 앞서 유적임을 알리는 푯말이라도 찾으려고 풀숲을 헤치는 게 일상이 됐다.


 중국만 해도 뉴허량 등 웬만한 대형 유적에는 ‘노출 유구 전시장’이나 자료실 등이 잘 갖춰져 있다. 발굴로 드러난 유적을 고스란히 보존해 유적의 전모를 손쉽게 파악할 수 있다. 재작년 찾은 중국 네이멍구(內蒙古) 자치구의 츠펑(赤峰) 시 얼다오징쯔(二道井子) 유적은 주거지와 골목, 담 등 마을 유적을 거대한 철골 구조물로 통째로 씌워 보존하고 있었다. 우리나라에서도 유적을 촬영할 때마다 고민하지 않을 날이 오기를 바란다.
 
김상운 기자 sukim@donga.com



   
                                                      관련뉴스
                   
네이버 밴드 아이콘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인쇄 아이콘

박민영 화보같은 일상…스위스에서도 빛난 미모 배우 박민영이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박민영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위스 퐁듀 #치즈 퐁듀"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박민영은 스위스에서 여유로운 일상을 보내고 있다. 특히 편안한 옷차림에도 빛나는 박민영의 미모가...

   
오늘의 날씨

 
채널 A 뉴스는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02)2020-3000
 

이벤트

이벤트

의료분쟁조정법
1 / 2 이동 버튼
모바일에서도 만나는 스마트한 채널A
채널A 뉴스 채널A 뉴스 트위터 채널A 뉴스 페이스북 채널A 채널A 트위터 채널A 페이스북 채널A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