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꿈의 소재’ 탄소나노튜브 본격 양산

[동아일보] 입력 2017-02-01 03:00:00 | 수정 2017-01-31 23:08:58

 LG화학이 ‘꿈의 신소재’로 불리는 탄소나노튜브(CNT) 양산에 들어갔다.

 LG화학은 전남 여수시 탄소나노튜브 전용공장이 올 초부터 연간생산 400t 규모의 양산 체제를 갖추고 상업생산을 시작했다고 31일 밝혔다. 약 250억 원이 투자된 이 공장은 단일 CNT 생산라인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LG화학은 중국 에스유에스엔 시노테크(600t), 미국 시나노(500t), 일본 쇼와덴코(500t)에 이어 세계 네 번째 CNT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됐다.

 CNT는 전기 및 열전도율이 뛰어나고 철강의 100배에 달하는 강성을 자랑한다. 2차 전지, 반도체, 자동차 부품, 항공기 동체 소재 등 쓰임새도 많다. 애플이 지난해 말 미국 특허를 낸 폴더블(접을 수 있는) 휴대전화에도 CNT 소재가 활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은 2013년 20t 규모의 파일럿 CNT 생산 라인을 구축한 뒤 국내외에서 관련 특허 250여 건을 획득했다. 기존 분말 형태 제품뿐 아니라 고객 선호도가 높은 압축 형태의 제품도 개발했다. LG화학이 자체 기술로 만든 세계 최대 유동층 반응기(에틸렌과 촉매가 반응해 CNT를 생산하는 장치)는 원가 경쟁력 확보에 도움이 됐다.

 지난해 824t 규모였던 글로벌 CNT 시장은 2020년 1335t 규모로 연평균 1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LG화학은 올해 전지용 소재 공급을 시작으로 CNT 판매 규모를 늘려 나가 내년 말에는 가동률을 100%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손옥동 LG화학 기초소재사업본부장(사장)은 “앞으로도 신소재 발굴을 위한 연구개발(R&D)에 적극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LG그룹은 최근 전 계열사에서 고부가 프리미엄 제품의 생산 역량 강화에 힘을 쏟고 있다.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과 함께한 그룹 창립 70주년 만찬에서 “100년 LG를 만들기 위해 사업구조를 고도화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관련뉴스
                   
네이버 밴드 아이콘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인쇄 아이콘

박민영 화보같은 일상…스위스에서도 빛난 미모 배우 박민영이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박민영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위스 퐁듀 #치즈 퐁듀"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박민영은 스위스에서 여유로운 일상을 보내고 있다. 특히 편안한 옷차림에도 빛나는 박민영의 미모가...

   
오늘의 날씨

 
채널 A 뉴스는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02)2020-3000
 

이벤트

이벤트

의료분쟁조정법
1 / 2 이동 버튼
모바일에서도 만나는 스마트한 채널A
채널A 뉴스 채널A 뉴스 트위터 채널A 뉴스 페이스북 채널A 채널A 트위터 채널A 페이스북 채널A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