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리나, 남편 박용근 회상하며 눈물…“평생 책임 지겠다”

[채널A] 입력 2017-01-12 09:07:00 | 수정 2017-01-12 09:16:59

사진=tvN ‘현장토크쇼 택시’채리나가 남편 박용근과의 과거를 회상하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11일 채리나는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해 “야구의 ‘야’자도 몰랐다. 아는 동생 중에 (내)팬이 있다고 해 야구장에서 박용근을 처음 만났다. 편한 친구 사이로 보다가 안 좋은 사고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채리나는 “사고 전까지는 그저 잘 따르는 동생이었다”며, “너무 큰 수술을 받아서 긴 시간 못 깨어나고 있었다. 깨어난 후 장문의 문자를 보냈더라. ‘당황스럽겠지만 제가 누나 많이 좋아해요’라고 고백했다”고 밝혔다.

채리나는 “깨어날 수만 있다면 원하는 걸 다 들어주겠다고 기도했었다. 야구 못 하더라도 평생 책임지겠다고 했다. 잠시 들린 장소에서 큰 피해를 입어 미안했다. 나와 친하지 않았다면 그 자리에 오지 않았을텐데… 99% 사망 진단까지 받았었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지난달 11일 채리나와 결혼식을 올린 박용근은 지난 2012년 10월 서울의 한 주점에서 옆 테이블의 남성 손님과 실랑이가 벌어져 쿨 김성수의 전처가 흉기에 찔려 사망하는 사건이 일어났을 당시 동석해 있었다. 두 사람은 그 즈음부터 지인들과 함께 어울리며 친분을 쌓아오다 사건 당시 흉기에 찔려 부상을 당했던 박용근을 채리나가 옆에서 돌보면서 연인으로 발전했다.

채널A디지털뉴스



   
                                                      관련뉴스
                   
네이버 밴드 아이콘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인쇄 아이콘

한지민, 전과자로 파격 변신…이희준과 호흡 배우 한지민과 이희준이 영화에 만난다. 최근 두 사람은 영화 '미쓰백' 출연을 확정했다. '미쓰백'은 실화를 모티브로 한 작품으로, 참혹한 세상에 맞서 소녀를 구원하려는 여자와 그 여자를 지키려는 남자의 이야기를 그렸다. 한지민은 거칠게 살아가다 ...

   
오늘의 날씨

 
채널 A 뉴스는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02)2020-3000
 

이벤트

이벤트

의료분쟁조정법
1 / 2 이동 버튼
모바일에서도 만나는 스마트한 채널A
채널A 뉴스 채널A 뉴스 트위터 채널A 뉴스 페이스북 채널A 채널A 트위터 채널A 페이스북 채널A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