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뉴스]미군 6명, 지하철서 20대 여성 성추행

[채널A] 입력 2013-02-04 08:12:00 | 수정 2013-02-04 16:34:18



[앵커멘트]

지하철 전동차 안에서 20대 여성을 성추행한
미군들이 붙잡혔습니다.

달아나려는 미군들을 붙잡은 사람은
시민들이었습니다.

이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건장한 흑인 남성 세 명이 전동차에서 내립니다.

그런데 잠시 뒤 출입문 앞에서 실랑이가 벌어집니다.

또 다른 흑인 남성 세 명이 내리려고 하자
안에 있던 시민들이 이들의 팔을 붙잡습니다.

서로 잡아당기는 몸싸움이 점점 격해집니다.

지난 2일 밤 9시 15분쯤
지하철 1호선 인천행 전동차 안에서
주한미군 2사단 소속 20살 A씨 등 6명이
20살 한국인 K씨를 성추행했습니다.

[망월사역 역무원]
"여자 분이 망월사역에서 내렸다는데 시끄러워서 나와보니까 112에 신고하고.."

미군 세명은 달아났지만,
나머지 세 명은 피해 여성과 함께 있던 시민들에게
붙잡혔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전동차 안에서 음악을 틀어놓고
춤을 추면서 소란을 피웠습니다.

이에 전 씨가 공공장소에서 조용히 해달라고 요구하자
전 씨의 얼굴 사진을 찍고 몸을 더듬었습니다.

[오재행/서울지방철도특별사법경찰대 팀장]
"지금 피해자가 상당히 충격을 받은 것 같고요. 가슴부위하고
신체부위 손목 같은 데 잡힌 부분이 있어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망월사역에서 붙잡힌 A 사병 등
3명을 조사한 뒤 미군 헌병대에 넘겼습니다.

주한 미군측은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스크로카 죠셉/미 보병 2사단 공보참모]
"불미스러운 일을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달아난 나머지 미군 3명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채널A뉴스 이준영입니다.

관련뉴스
                       

윤진이·전진 열애설…싱가포르 밀월 여행 포착? '윤진이 전진 열애설' 그룹 신화의 전진(34, 본명 박충재)과 배우 윤진이(24, 본명 김윤진)가 열애설에 휩싸였다. 21일 한 매체는 연예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윤진이와 전진이 올해 초 한 모임에서 알게된 후 연인 발전했고 최근 싱가포르에서 여행 중...

오늘의 날씨

채널 A 뉴스는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02)2020-3000

이벤트

이벤트

1 / 4
채널A 뉴스 채널A 뉴스 트위터 채널A 뉴스 페이스북 채널A 채널A 트위터 채널A 페이스북 채널A 유투브